김용기내과 안내 가족과 같은 편안함과 고객감동의 서비스로 환자 중심의 병원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내분비질환센터 골다공증

골다공증

  • 고혈압
  • 고지혈증
  • 골다공증
  • 비만
  • 만성피로
  • 갱년기장애
  • 기타내분비질환

골다공증골다공증

골밀도측정기

김용기 내과의원에서는 대학병원급 골밀도 측정기를 도입하여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검사결과를 보여드립니다.

골밀도측정

Dual Energy를 이용하여 Bone Mineral의 밀도를 측정하여 골다공증을 진단하는 측정기

상품정보

상품명 : Prodigy series (Prodigy, Prodigy Advance)
원산지 : 미국
제조사 : GE
임상 및 연구용으로 사용 가능한 수준급 전신용 골밀도 측정기 CZT(Cadmium + Zinxc + Telluride) Detector 채용으로 Direct Digital 구현, SmartFan Beam을 사용하는 유일한 장비

골다공증 위험인자

그럼 어떤 환자가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가?
아래 위험 인자를 많이 가질수록 그 위험도는 점점 증가합니다.
따라서 환자 개인마다 어떤 위험도를 갖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교정할 수 있는 위험을 갖고 있는 경우 이를 교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교정할수 없는 위험인자
  • 부모, 형제에 과거 골절력이 있는 경우
  • 인종(백인)
  • 노령
  • 여성
  • 치매
교정할수 있는 위험인자
  • 흡연
  • 저체중
  • 에스트로겐 결핍(예, 조기폐경)
  • 낮은 칼슘 섭취
  • 육체적 활동이 적은 경우
  • 나쁜 건강 상태

골다공증의 진단

골다공증의 진단을 위해서는 고밀도 검사가 제일 중요하고 추가로
혈액검사와 소변검사를 하기도 합니다. 물론 자세한 병력과 골다공증의 위험 인자를 평가하는 것도 무척 중요합니다. 골다공증의 위험인자를 많이 가지고 있는 여성의 경우 골다공증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여성의 경우 여성호르몬 치료에 대비해 유방촉진과 유방 촬영검사 및 자궁 검사 등을 미리 시행하기도 합니다. 혈액이나 소변검사를 통해서는 뼈가 얼마나 빨리 변화하는지, 골흡수와 골형성 과정 중에 어느 쪽이 많이 발생하는지 치료에 대한 반응은 어떠한지 등을 평가할 수 있습니다
골밀도 측정기를 이용하여 측정한 수치에 따라 정상, 골감소증 또는 낮은 골밀도, 골다공증, 심한 골다공증의 네가지 진단 기준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골다공증의 예방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성장기에 뼈를 최대한 튼튼하게 만들고 이후 뼈가 약화되는 것을 최소화하고 피할 수 있는 위험인자를 제거해야합니다. 무엇보다 충분한 양의 칼슘을 섭취해야 칼슘 부족으로 인한 골소실을 막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2005년 국민 건강 영양 조사에 의하면 65세 이상 노인의 하루 칼슘 섭취량이 500mg으로 권장량에 상당히 못미치고 있습니다. 나라와 기관마다 칼슘 권장섭취량은 다르나 일반적으로 성인에서는 하루 1000mg을, 18세 미만 청소년과 50세 이상 성인에서는 하루 1200mg을 권장합니다.
또한 칼슘을 효과적으로 장에서 흡수하기 위해서 적절한 농도의 비타민 D의 농도가 필요합니다. 햇빛을 쬐면 피부에서 비타민 D가 생산되며, 필요에 따라 비타민 D 약제를 복용할 수 있습니다. 흡연을 하게 되면 여성호르몬의 농도가 낮아지고 일찍 폐경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금연을 해야 합니다. 과음은 뼈를 만드는 세포를 억제하고 넘어질 가능성이 높아져 골다공증과 이로 인해 골절이 생길 위험이 높아집니다. 또한 체중부하를 줄이기 위해 걷기, 조깅, 테니스, 등 근육과 뼈에 힘이 가해지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골다공증의 치료

골다공증 치료 약제는 크게 뼈의 파괴를 억제하는 약제와 뼈의 형성을 촉진하는 약제 두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뼈의 파괴를 억제하는 약제로는 칼슘, 여성호르몬, 랄록시펜. 칼시토닌, 비스포스포네이트 등이 있습니다.
이 중 비스포스포네이트가 최근 임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하루 한 번 먹는 약에서 일 년에 한 번 주사 맞는 약도 개발되어 있습니다. 여성호르몬은 유방암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을 하게 되지만 개개인의 치료 목적(폐경기 증상) 및 이점과 위험성을 고려하여 3-5년 이내의 단기간 사용은 비교적 안전하고 표준보다 낮은 용량의 치료에 대한 연구들도 좋은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뼈의 형성을 촉진하는 약제로는 부갑상성호르몬이 대표적이고 최근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 있으며 주사로 나와 사용되고 있습니다. 비타민 D를 골다공증 치료에도 일부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골다공증은 최소한 수년 간 치료해야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10년 이상 장기간 치료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여러 치료 약제들도 중요하지만 골절 예방을 위한 여러 노력들도 무척 중요합니다. 시력을 교정하고 집안을 밝게 하고 목욕탕 계단 등에서 넘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몸 균형 감각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수면제, 신경안정제 남용을 삼가고 무거운 물건을 들 때에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해야 합니다.